삶의 습작/시시껄렁 | Posted by 중력에 反하기 2012.03.06 13:47

고백 - 고정희 -

고백 -고정희-  
 
너에게로 가는
그리움의 전깃줄에
나는



------

짧지만 강렬한 시 

'삶의 습작 > 시시껄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날 고궁을 나오면서 - 김수영 -  (1) 2012.03.06
아버지의 등을 밀며 - 손택수 -  (0) 2012.03.06
수선화에게 - 정호승 -  (0) 2012.03.06
고백 - 고정희 -  (0) 2012.03.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