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 안일한 대응으로 일관

지난 26일 교과부와 보건복지부가 신종플로 감염 예방관리지침을 발표, 전국 모든 학교에서 매일 아침 교문 앞에서 등교생들을 대상으로 발열 상태를 확인하도록 했다.

27일 오전 8시 20분경 대구 수성구 매호동 시지초등학교 교문 앞에서는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5열로 줄을 서서 교문 통과를 기다렸고 그 줄은 갈 수록 길어졌다.

교문 앞에서는 보건교사와 보조보건교사가 일일이 학생들의 온도를 쟀다. 수백명을 상대로 두 명의 교사가 체온을 재다보니 학교 앞은 혼잡해졌다.

학교에는 열 감지기가 구비되어 있지 않는 곳이 대부분이며 그나마 보유한 디지털 체온계도 몇 개 되지 않는다. 현실적인 여건이 이러한데 아침마다 학생들의 체온을 일일이 재는 것이 과연 옳은 방법인가라는 의문이 든다.

이미 보건당국에서는 날씨가 서늘해지는 10월, 11월이 되면 신종플루 대유행이 정점에 올라 신종플루 환자가 최대 800만명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신종플루 치사율이 0.5%~0.8%인 점을 감안할 때 사망자가 최대 6만 4천명에 이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건당국은 복제약을 제작할 수 있는 '강제 실시'를 실행할 때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WTO에서는 국민의 20% 분의 약을 보유할 것을 권고했다. 타미플루를 제조하는 스위스의 로슈가 전세계 인구 20%의 약을 제조하려면 10년이 걸린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국내에서 보유한 약은 국민의 5% 분량인 247만명 분만 보유하고 있는 실정임에도 '강제 실시'를 하지 않고 있다.

'강제 실시'로 복제약 생산, 학교 휴교령 내려야

실제 신종플루는 노약자어린이가 감염 되었을 경우 폐렴이나 합병증으로 인해 사망을 하게 된다. 젊은 층의 경우 감기로 앓다가 지나가는 경우도 많고 처방만 받으면 괜찮다고 이야기한다.

문제는 노약자와 어린이다. 현재 휴교한 학교가 꽤나 많기는 하지만 향후 급속도로 유행했을 경우 문제는 더욱 커진다. 먼저 '강제 실시'로 복제약을 생산하여 국민의 20% 분을 확보하는 것과 함께 전 학교의 휴교령을 내려야 한다.

이 두가지 해법 말고 우리 아이들을 보호할 방법은 무엇인가? 신종플루가 대유행해서 환자가 급속도로 많아져 그제서야 휴교령을 내린다면 이미 때는 늦을 것이다. MB 정부는 안일한 생각을 버리고 어서 빨리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정녕 정부와 보건 당국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려는 것인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